[2016여름]런던에서 티타임,웰링턴갤러리 1 travel




런던여행때 꼭 해보고 싶었던 애프터눈티 타임을 갖기위해 BOND STREET 역에 내렸다. 
영국국기인 유니언잭이 보이고, 갑자기 하늘이 우중충하게 흐려졌다. 


뭔가 활기있고 사람이 많은 번화가 느낌이다 싶더니 셀프리지 백화점이 있는 곳이었다.



저렴하면서도 예쁜 분위기에서 티타임을 할 수 있다는 웰링턴갤러리를 구글맵에 찍어 걸었다.






오늘도 꽃들이 열일하는 런던 풍경:)



오 이건 뭐지


걸어서 영드 속으로 들어온것 같은 분위기.
미술갤러리와 카페를 함께 운영하고 있는 웰링턴갤러리다.

포트넘앤메이슨 등 유명한 곳이 있지만, 사람도 많이 기다리고 가격도 꽤 나가서 
웰링턴 갤러리 카페가 렴하고 카페의 내부가 유리천정으로 되어있어, 화사하다는 평이 있어 가보았다.

저택 갤러리 같은 입구에서 안쪽으로 들어오면 카페나 나타난다.
경호오빠들이 넘 무섭게 서있어서 카메라를 왠지 꺼내지 못하고 카페로 들어왔다. 


우잉 갑자기 하늘이 흐려서 우중충하네.



분홍분홍한 실내 분위기. 아직 오전 11시 반경이라 그런지 사람이 많이 없었다. 

카페 입구에 있는 중년의 여자 직원분께 '\애프터눈티세트를 먹고싶어서 왔다고 하니 지금은 애프터눈티세트를 하는 시간이 아니라고 우잉 ㅜㅜ

애프터눈티세트는 시간이 정해져있으니, 혹시 여기서 애프터눈티 마실 분들은 저처럼 실수하지 말고 시간 확인하고 가세요 ㅜㅜ

다시 다른 곳으로 가기는 피곤해서 그냥 홍차에 케이크를 마시기로 했다.


메뉴. 원래 애프터눈티세트 시간이 적혀있는줄 알았는데 다른 페이지가 있나'ㅅ'a;;

나는 홍차를, 남편은 레몬&진저에이드를 시켰다. 케이크는 당근 케이크로 주문.



티테이블. 화려하지 않은 심플한 찻잔. 무거운 티팟.  
애프터눈티세트 못먹는 실망에 사진이 많지 않음ㅋ;
홍차는 사실 런던에 있는 동안 조식외에 한번 마신건데, 호텔 조식 홍차도 맛있게 우리는 나라인데 이런 카페는 말할것도 없이 맛있었다. 



당근 케이크. 내가 먹어본 당근케이크 중에는 제일 맛있었던 케이크. 크림부분은 엄청 달콤했다.



분홍분홍.
젊은 훈남 오빠들이 케이크와 홍차를 서빙해준다. 
케이크들이 예뻐서 찍고 싶었는데 눈 마주쳐서 못찍었다 ← 


중년분들도 즐기는 여유로운 아침. 
한국에서도 이런 여유가 있다면 좋을텐데.

 
화장실은 한층 아래에.
겉모습은 중세 저택 느낌인데, 실내는 화려하지 않아도 깔끔한 현대식이다. 

 
나오는데 다시 하늘이 파랗게 갠 하늘.

맨체스터 정원이라는 곳이 가운데 있었는데, 잠겨있었다. 


그 앞 수국이 너무 예쁘게 피어서 사진 찍었는데, 내 이번여행 전체 최고의 사진이듯 ㅎㅎ



셀프리지 백화점을 지나, 고급백화점이라는 해롯백화점을 구경하러 빨간 버스를 드디어 탔다..!



덧글

  • 비스코티 2016/08/07 18:23 #

    애프터눈티 놓쳐서 아쉬웠겠지만 차도 케이크도 맛있었다니 다행이야! 아 근데 여행 최고 샷이란 사진 진짜 이쁘다 >_< 나도 모르게 저장하고 있었음 ㅎㅎ 우리가 상상하는 예쁜 영국식 정원 그 자체인 것 같아!
  • 슈아 2016/08/07 18:58 #

    응 >_< 넘나 예뻐서 안찍을수가 없더라~!
    런던 담번엔 가면 꼭 애프터눈티를 먹을수 있도록 해야겠어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